삼칠일

My Life 의견이 없습니다 »

삼칠일(三七日)은 산모가 아기를 낳은 후 행동을 조심하는 기간이다. 이 기간 동안 산모와 아기는 되도록 외부인과 접촉을 하지 않고 미역국을 먹으며 몸조리를 한다. 예전에는 출산을 하면 삼칠일 동안 금줄을 쳐서 잡인의 출입을 막았다. from 위키백과

높은 황달기 때문에 6일간 입원하고 초보아빠의 무지로 쓸데없는 걱정도 참 많이 했던 기간같다. 어찌되었든 삼칠일이 지나고 그동안 와이프의 몸조리뿐만 아니라 집안의 모든 가사노동과 재환이 돌보는 일까지 도맡아 하시던 장모님이 서울 집으로 가셨다. 장모님이 가신지 이제 고작 3일 지났을 뿐인데 지난 3주동안 장모님이 얼마나 고생하셨는지 머리가 아닌 몸으로 느끼는 중이다. 이래서 세상의 모든 어머니는 위대하다고 했던 것일 테다. 어머니가 위대하니 할머니는 얼마나 위대하겠는가 말이다!
나머지 계속 읽기 »

Building for php5 or php5-extensions

Development 의견이 없습니다 »

잘동작하던 서버에 apache 모듈을 추가하면서 다시 컴파일 하려고 하는데 되지 않는다.
결국 포트가 엉켜서 일부 포트를 삭제하고 다시설치하면서 조정하고 있는 중 PHP의 익스텐션들이 제대로 로드되지 않는다. 자세히 보니 php5-filter 에 관련된 오류였다.

자세한 오류내용은 대략 다음과 같다.
나머지 계속 읽기 »

끝과 시작의 순간, 출산

My Life 의견이 없습니다 »

모든 끝은 시작과 함께 한다. 10달의 기다림은 12시간의 고통과 함께 끝나고 행복이를 포함하는 새로운 ‘가족’이 시작되었다. 행복이에게는 뱃속생활의 끝이자 새로운 세상에서의 첫 호흡이리라. 하지만 “진짜엄마” 가 되기 위한 끝과 시작의 경계는 차마 옆에서 지켜보기 조차 힘든 고통이더라.

태동계의 진통그래프가 올라가면 자연스레 따라올라가는 윤정이의 신음소리는 옆에서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내게 안타까움만 높여주었다. 장장 12시간동안 위험한 순간도 있었고 일부 아쉬운 부분도 있었지만 어찌되었든 우리 행복이는 멋진 울음소리와 함께 2010년 8월 1일 오후 4시 25분 3.35Kg 으로 태어난 어엿한 “아기” 가 되었다.
나머지 계속 읽기 »

화창한 토요일 오후, 놀이공원 가다

My Life 의견이 없습니다 »

봄비가 오며 봄을 알리더니 이제 봄햇살이 제법 따사하다. 화창한 봄날 모처럼 윤정이와 친한 친구 문성과 함께 에버랜드로 봄나들이를 갔다. 늦게까지 월요일 오픈예정인 프로젝트의 마무리 작업을 하고 두시간채 못잔 상태로 일어나 김밥을 싸고 출발! 김밥싸서 떠나는 나들이. 얼마만이던가!

가는길을 헤매여 2시간 남짓 걸리는 거리를 3시간넘게 돌아 도착하였다. 아이폰 지도어플을 네비게이션 용도로 쓰기에는 너무 느려! 그래도 따스한 햇살을 이고 한껏 부푼 기대감으로 차있는 우리에겐 헤메임도 멋진 드라이브라고 이름 붙였다. 억지인거지..
나머지 계속 읽기 »

진주가 어른되다.

My Life 의견이 없습니다 »

처음 데려온 날 눈가리고 자는 진주

진주, 2009년 6월 28일생 샴고양이 암컷. 9월 10일 저녁, 윤정이의 생일날 식사를 하고 집에 오는 길에 잠깐 들린 펫샵에서 함께 데리고 나온 아이다. 3개월이 되가는 아이임에도 불구하고 몸무게가 400g이 채 나가지 않아 걱정도 되었고 먼저 하늘나라에 간 다빈이 생각도 있고 하여, 오래살라는 뜻으로 “장수”의 의미를 갖는 “진주” 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마침 6월생이니 탄생석과도 어울리고 얼마나 좋은 이름인가! 이후 아직 아기가 없는 우리에게 예쁜 재롱둥이로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랐다. 이제 만 8개월이 되가고 우리와 함께 한지는 6개월정도가 된 우리 진주가 드디어 “아깽이” 에서 숙녀가 되었다. 강아지와 개의 구분은 명확하지 않은 반면 아기고양이와 어른고양이의 구분은 어느정도 확실한 경계를 갖고 있는데, 진주에게도 그것이 온것이다. 바로 “발정” 이다.
나머지 계속 읽기 »

WP Theme & Icons by N.Design Studio
Entries RSS Log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