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 볶은 원두커피

My Life 의견이 없습니다 »

내가 좋아하는 것들은 그리 많은 편은 아니다. 조금 유난을 떨며 좋아하는 거라면 음악과 커피정도? 그중 커피는 주로 로스팅된 원두를 그때 그때 분쇄기로 갈아 드리퍼로 내려 먹는데 그 이야기를 잠깐 하려고 한다.

지난주 커피가 떨어져가길래 구입하던 곳에서 한봉지를 주문했다. 원두커피는 신선함이 생명이기에 한번에 200g 짜리 한두개정도만 구입한다. 오늘 커피가 바닥을 들어내어 밀폐용기를 깨끗이 씻어 말린 후 받아두었던 택배를 열었는데 이게 왠걸? 커피가 두봉지가 들어있는것 아닌가? 분명 나는 “블루마운틴 블랜드” 하나만 주문했는데 “콜롬비아 수프리모” 가 하나 더 들어있었다. 주로 나는 수프리모를 주문했는데 과거 주문때문에 혹시 포장중 착오가 있는게 아닌가해서 게시판에 글을 남겼더니, 선물이란다! 올레~
나머지 계속 읽기 »

WP Theme & Icons by N.Design Studio
Entries RSS Log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