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가 어른되다.

My Life 의견이 없습니다 »

처음 데려온 날 눈가리고 자는 진주

진주, 2009년 6월 28일생 샴고양이 암컷. 9월 10일 저녁, 윤정이의 생일날 식사를 하고 집에 오는 길에 잠깐 들린 펫샵에서 함께 데리고 나온 아이다. 3개월이 되가는 아이임에도 불구하고 몸무게가 400g이 채 나가지 않아 걱정도 되었고 먼저 하늘나라에 간 다빈이 생각도 있고 하여, 오래살라는 뜻으로 “장수”의 의미를 갖는 “진주” 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마침 6월생이니 탄생석과도 어울리고 얼마나 좋은 이름인가! 이후 아직 아기가 없는 우리에게 예쁜 재롱둥이로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랐다. 이제 만 8개월이 되가고 우리와 함께 한지는 6개월정도가 된 우리 진주가 드디어 “아깽이” 에서 숙녀가 되었다. 강아지와 개의 구분은 명확하지 않은 반면 아기고양이와 어른고양이의 구분은 어느정도 확실한 경계를 갖고 있는데, 진주에게도 그것이 온것이다. 바로 “발정” 이다.
나머지 계속 읽기 »

고양이는 혼자 있고 싶어하지 않는다.

My Life 의견이 없습니다 »

고양이는 혼자있는걸 좋아하는 동물이고, 야행성이고, 사람을 따르지 않는다고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물론 그런 본성이 있을 수 있지만 가정에서 애완용으로 키우는 고양이들에게는 그런 습성은 거의 없다. 특히 우리 진주는 더욱 그렇다.

한시도 혼자 있지 않으려고 졸졸 쫒아다니는 모습부터, 눈에만 안보이면 이방 저방 두리번 거리며 찾으러 다닌다. 가끔은 치근덕거리는게 귀찮기도 하지만 대부분 귀엽게 봐줄 수 있는정도이다. 그런데 조금 심하다고 느낄법한 경우가 두가지 있는데..

나머지 계속 읽기 »

WP Theme & Icons by N.Design Studio
Entries RSS Log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