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멜리 노통 – 시간의 옷

Book 의견이 없습니다 »

이책의 내 머리속 인식은 “화장실 책” 이었다. 약 반년정도 화장실 책꽃이에서 한번에 10페이지 이상 진도가 나가지 못해 읽혔던 부분이 또 읽고, 가끔은 중간중간 띄어 읽히고, 그러다 책장으로 갔다가, 그리고 어느날 다시 화장실로를 반복하였다. 읽기는 한 3번정도는 읽은것 같지만 작가가 의도는 커녕 책의 내용조차 정리가 안되는 상태로 1년간 “읽은 책” 으로 분류되었던 것이다. 문득 무슨 작정인지 화장실이 아닌 독서대로 책을 옮겨놓고 시간을 할애하기로 하였다. 책분량이 작아서인지 서너시간에 후딱 읽은것 같다.

책은 전체적으로 책속의 주인공인 “아멜리 노통” – 그렇다 작가는 자신을 그대로 책안에 담아 놓고 자신의 이야기를 하듯 전개하고 마무리한다 – 과 셀시우스라는 2580년에 살고있는 한 과학자와의 대화로 이루어진다. 처음부터 끝까지 몇줄을 제외하고 모두 대화형식의 소설인데 단조로운 형식에 비해 지루함을 느끼지 못하는것이 대화 하나하나가 참으로 기발하다. 20세기에 살고있는 노통이 26세기로 시간 이동하여 “20세기 눈으로 바라보는 26세기” 라는 시점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이 책이 씌어진 1996년이 현재시점이 되지만 이미 지금은 2010년, 바야흐로 21세기인것이다. 당시 시점에서 작가가 생각해내는 “미래는 이럴것이다” 라는 상상을 14년이 지난 지금 짚어보면 조금 방향이 잘못 잡힌것도 있다. 하긴 로봇들이 싸움을 하고 순간이동과 타임머신이 자연스러운 어릴적 공상과학 만화의 배경이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이즈음이 아니던가. 그리고 작가가 말하는 2580년은 아직 570년이나 남았으니깐.
나머지 계속 읽기 »

WP Theme & Icons by N.Design Studio
Entries RSS Log in